8일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술주 강세와 함께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44분(미국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지수 30 산업평균지수는 26,002.57에 거래됐다. 전장보다 112.39포인트(0.43%)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163.16에 거래돼 전장보다 17.84포인트(0.57%) 올랐다. 나스닥 지수는 10,433.40에 거래돼 전장보다 89.51포인트(0.87%) 올랐다.

기술주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는 여전히 시장의 변수다. 플로리다 등 일부 지역에서는 중환자실이 한계치에 다다랐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 재개를 늦추거나 경제를 다시 봉쇄하는 지역이 늘어나는 점도 우려점이다. 다만 최근 경제 지표들은 우려에 비해 양호한 상황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모든 지표가 V자형 경제의 회복을 가리키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국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은 긍정적 요인 중 하나다. 루이스 데 권도스 유럽중앙은행(ECB) 부총재는 최근 지표들이 이전보다 더 낙관적이라고 해석했고, 중국 역시 정부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증시가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12% 상승한 40.68달러에, 브렌트유는 0.21% 오른 43.17달러에 움직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