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EXPO 2020

뷰노·지놈앤컴퍼니·라이프시맨틱스
"코스닥 입성해 신시장 제대로 개척"…바이오·헬스케어 3社의 당찬 포부

뷰노, 지놈앤컴퍼니, 라이프시맨틱스는 향후 1년 내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는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이다. 이들 기업에는 공통점이 있다. 아직 시장이 형성되지 않은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나섰다는 것이다.

뷰노는 인공지능(AI) 기반 의료기기 솔루션을 개발하는 회사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8일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한 ‘IPO 엑스포 2020’에서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한 의료기기시장은 레드오션이 됐지만, 의료기기에 인터넷을 연결하고 AI를 접목하면 새로운 부가가치를 무궁무진하게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뷰노는 2017년 건강검진센터에서 흉부 촬영을 한 뒤 정상 판정을 받은 8000명의 컴퓨터단층촬영(CT) 화면을 AI로 분석했다. AI는 200명 이상에 대해 비정상 소견을 냈다. 이들 중 15명은 실제 이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대표는 “회사의 AI 솔루션인 뷰노 메드 시리즈는 의사들의 오진을 줄일 수 있게 해준다”며 “단순한 진단 보조를 넘어 처방·치료 및 예후·예측이 가능한 기술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놈앤컴퍼니는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해 면역항암제와 화장품을 개발하는 회사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암 등 중대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체내 미생물을 뜻한다.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는 체내 면역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약효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적다”며 “국내 기업 최초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머크, 화이자 등과 임상을 진행 중이다. 피부가 좋은 사람의 피부에서 미생물을 추출해 아토피와 여드름에 효과가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도 개발하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업체인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 또는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2012년 설립된 이 업체는 헬스케어 플랫폼 ‘라이프레코드’를 통해 암과 뇌졸중 등 다양한 질병 예측 알고리즘을 확보하고, 여기서 얻은 개인 건강기록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의료 시대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최근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국내에선 처음으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인 ‘닥터콜(Dr.Call)’을 승인받았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는 “닥터콜 서비스를 통해 의료 사각지대를 없애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연/설지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