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가가 폭락, 폭등하는 과정에서 수십 조원의 개인투자자 자금이 증시로 유입된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은 하루 평균 27조6000억원으로 직전 반기보다 15.1%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9.3%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장내·외 주식 결제 대금은 일평균 1조6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43.5%, 작년 동기보다는 39.1%가 늘었다.

특히 장내주식시장의 경우 일평균 결제 대금이 7188억원으로 전 반기 대비 49.3%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22조4000억원으로 111.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의 주식 거래도 활발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결제 대금은 전 반기보다 39.3% 늘어난 9150억원이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57.0% 증가해 8조6700억원이었다.

장내·외 채권 결제 대금은 26조원으로 전 반기 대비 13.7%,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다.

장내 채권시장의 경우 일평균 결제 대금은 2조3800억원으로 전 반기보다 28.9% 늘었다. 거래대금은 9조2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10.8% 줄었으나 차감률이 7.9%포인트 감소하며 결제해야 하는 금액이 늘어난 탓이라고 예탁원은 설명했다.

장외 채권 기관투자자의 결제 대금은 일평균 23조6000억원으로 전 반기보다 12.4% 증가했다.

종류별로 보면 채권 결제 대금이 일평균 13조5000억원으로 전 반기 대비 30.3% 늘었다.

양도성예금증서(CD)·기업어음(CP) 결제 대금은 5조8300억원, 단기사채 결제 대금은 4조2800억원으로 각각 직전 반기보다 0.3%, 1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