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미·중 증시 강세 영향

7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5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4.5원 하락한 달러당 1,191.3원이다.

환율은 4.8원 내린 달러당 1,191.0원으로 출발해 횡보하고 있다.

중국 증시가 랠리를 펼치면서 시장에 위험 선호 심리가 퍼진 모습이다.

전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5.71% 급등해 2018년 2월 이후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여기에 주요 지표 개선세도 하락 압력을 더하고 있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6월 비제조업 지수가 전월보다 11.7%포인트 오른 57.1%로 역대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이 지수가 50%를 넘으면 서비스 분야 활동이 확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간밤 미국 나스닥 지수도 226.02포인트(2.21%) 오른 10,433.65로 장을 마감하며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전반적인 위험 선호 분위기와 위안화 강세 등이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할 것"이라며 "증시와 위안화 환율에 따라 1,190원 하향을 시도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09.88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10.46원)보다 0.58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