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시믹스 브랜드 매출 555억원, 2배 이상 성장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매출 640억원
"젝시믹스 해외 진출 등 주력"
젝시믹스 등 브랜드를 보유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젝시믹스 홈페이지)

젝시믹스 등 브랜드를 보유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젝시믹스 홈페이지)

젝시믹스를 운영하는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설립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자체 연구를 통해 일상과 밀접한 브랜드를 개발하고, 이를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노하우를 통해 판매하는 제조 기술 기반의 미디어커머스 기업이다. 온라인 D2C(직접 판매)로 판매하며 언택트 업종으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와 위생습관 브랜드 휘아, 남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 어반 액티브웨어 브랜드 믹스투믹스, HMR(가정간편식) 브랜드 쓰리케어 등 다양한 브랜드를 전개하며 소비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특히, 젝시믹스의 단일 브랜드 매출은 지난해 555억원으로 2018년(217억원)보다 2배 이상 성장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640억9600만원, 영업이익 99억1100만원, 당기순이익 76억2900만원을 각각 달성했다. 지난해 이루다마케팅과 쓰리케어코리아를 자회사로 편입해 외형을 확대했다.

회사는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연구 개발 투자를 확대해 2018년에는 연구 개발 전담부서를 설립했다. 의류 잡화 건강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제조사와의 협업 경험과 판매 경험을 기반으로 단기 상품 개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고객의 니즈를 확인해 즉각 제품에 반영할 수 있는 반응 생산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젝시믹스를 포함한 주요 브랜드들의 해외 시장 진출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달 중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삼성증권과 대신증권이 공동 대표주관사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