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동학개미운동 선발대

코로나19가 세계 증시를 휩쓴 3월을 떠올리며 한국경제TV 와우스탁론 관계자가 한 말이다. 실제 역대 최단기간 낙폭을 보여준 혼조세 속에서 스탁론을 활용해 순간적으로 증시에 유입된 자금흐름은 기존과는 전혀 달랐다.
이른바 ‘동학개미’라는 용어가 탄생할 정도로 국내증시에 40조원 넘게 유입된 자금은 현물에서 파생상품까지 흘러 들었다.

2) 주식투자의 새로운 패러다임

증시 전문가는 “부동산 자산에 국한되었던 기존과 달리 리스크 대비 초과 수익에 대한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 금융자산에 직접 투자를 하는 성향이 강하다.”라며 주식투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유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고 한다.

3) 합리적 투자 대안

와우스탁론은 소득 여부 관계 없이 연 3.89% 고정금리 상품을 출시 했다. 8~9%가 넘게 이자를 부담하고 있는 증권사 신용이나 담보대출을 이용중인 투자자라면 금리 비교 후 대환대출을 추천한다. 대환대출은 보유종목 매도 없이 온라인 상으로 대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고, 또 본인 자산의 4배까지 운용할 수 있다.



이노와이어리스(60,600 +3.59%) 코리아센터(20,000 +4.44%) 리드코프(7,260 +2.69%) KG ETS(4,275 +4.52%) 아이쓰리시스템(24,800 +6.21%)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