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수요예측 832 대 1
2012년 이후 최고 경쟁률
개인뿐만 아니라 기관투자가도 공모주 시장으로 대거 몰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규 상장기업이 급감한 상황에서 공모주가 안정적인 단기 투자처로 떠올랐다는 평가다.

2일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 매체인 마켓인사이트 집계에 따르면 기관의 공모주 청약 열기를 반영하는 수요예측 경쟁률은 올 상반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올 들어 6월까지 기업공개(IPO)를 완료한 12개 기업(기업인수목적회사 8개사 제외)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단순평균 832 대 1을 기록했다. 한국거래소가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반기 기준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직전 최고 기록인 작년 하반기의 602 대 1과도 큰 격차를 보였다.

전체의 절반을 웃도는 7개 기업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1000 대 1을 넘어섰다. 온라인 광고대행업체 플레이디(9,240 +0.87%)가 1271 대 1로 가장 높았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조장비업체 엘이티(16,600 +2.79%)(1256 대 1)와 고온 초전도체 선재(케이블)를 생산하는 서남(3,130 +1.95%)(1228 대 1) 등이 큰 관심을 모았다. 서울바이오시스(19,050 -0.78%)위세아이텍(19,650 +2.88%), 제이앤티씨(11,650 0.00%), SCM생명과학도 모집 주식 수보다 1000배 이상 많은 청약 신청을 받았다.

신규 상장기업이 예년보다 크게 줄어 기관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했다는 평가다. 지난 상반기 신규 상장기업은 2014년 상반기(5건)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공모총액은 4258억원에 그쳐 경쟁이 더 심했다. 수요예측을 통한 공모가액 확정 이후 참여하는 일반투자자의 청약 경쟁률은 올 상반기 12개사 단순평균 660 대 1을 기록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