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상장에 의약품 업종 동반 강세

2일 코스피가 1% 넘게 상승해 2,13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8.67포인트(1.36%) 오른 2,135.3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0.02포인트(0.48%) 오른 2,116.72로 개장해 상승 폭을 키웠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천14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2천104억원, 외국인은 125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기관의 현물 순매수와 외국인의 선물 순매수가 집중되며 지수가 1% 넘게 올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긍정적인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미국의 경제지표 호조가 상승 동력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재에 더해 SK바이오팜이 코스피에 입성한 영향으로 의약품(3.33%)이 특히 강세를 보였다.

그 외 서비스업(4.04%)과 통신(1.99%), 화학(1.97%), 섬유·의복(1.94%) 등도 함께 강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바이오로직스(4.52%)와 셀트리온(3.70%)이 큰 폭으로 올랐다.

국내 대표 인터넷 서비스 기업인 네이버(2.97%)와 카카오(5.94%) 역시 동반 급등했고 게임 업종 대장주인 엔씨소프트(7.95%)는 8% 가까이 올랐다.

이날 신규 상장한 SK바이오팜(29.59%)은 상한가로 거래를 마치며 시총 순위 26위(우선주 미포함)에 안착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10억6천만주, 거래대금은 10조4천억원 수준이었다.
코스피, 기관 매수에 1%대 상승…2,130선 회복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97포인트(2.06%) 오른 742.55로 종료했다.

지수는 5.36포인트(0.74%) 오른 732.94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49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천828억원, 기관은 31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4.39%)와 에이치엘비(4.43%), 셀트리온제약(2.31%) 등이 올랐다.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7.41%)은 7% 넘게 급등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11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7조4천억원 규모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3.4원 내린 달러당 1,200.0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