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SK바이오팜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인 2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바이오주로 돈을 벌어보겠다는 투자자들의 꿈이 SK바이오팜을 통해 극대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묻지마식 매수 행렬덕에 상한가에 매수 주문 물량이 쌓이면서 향후 주가 상승 가능성도 커졌다.

이날 SK바이오팜은 가격제한선(29.59%)까지 오른 12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 4만9000원이었던 SK바이오팜은 동시호가가 끝나자마자 공모가의 2배인 9만8000원으로 시초가를 형성했다. 이후 바로 상한가로 직행, 상한가 매수 대기 물량을 쌓아갔다. 이날 상한가로 사겠다고 매수 주문을 해둔 대기 물량만 2100만주를 넘겼다. 상장 당일 유통 가능 주식수인 1022만주를 2배 이상 웃도는 수준이다.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하루만에 159.18%를 기록했다.

거래량은 63만주에 그쳤다. 장초반부터 상한가 대기 물량이 쌓이자 오전에 일부를 매도하던 외국인들도 매도 의지를 거뒀다. 외국인은 이날 38만3282주, 약 486억원어치를 팔았다. 3일에도 상승이 예상되는 만큼 굳이 급하게 내다팔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수급 문제로 인해 당분간 투자 열풍은 이어질 전망이다. 3일에도 상한가로 직행할 경우 매도 물량은 또 다시 자취를 감출 가능성이 크다. 반면 주가 흐름이 주춤한다면 매도 물량 출현으로 거래량이 폭발할 수도 있다.

무엇이 투자자들을 SK바이오팜에 열광하게 만들고 있을까. 증권업계에서는 크게 두가지 원인을 지적한다. 첫째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으로 이어진 바이오 대형주의 성공 신화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6년 11월 상장할 당시에도 실적 논란과 성장성 거품 우려가 있었지만 결국 주가는 상장 일 시초가(13만5000원)대비 6배 가까이 올라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바이오에 대한 투자 열풍이 거세진만큼 "일단 넣으면 돈이 된다"는 인식이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팽배해졌다는 분석이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유가증권시장에 바이오 대형주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뿐이기 때문에 기관 투자자 입장에서도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해 SK바이오팜은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설명했다.

두번째는 SK바이오팜의 성장성이 타 바이오주에 비해 안정적이라는 기대다. SK바이오팜은 올해 매출이 600억원 내외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2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손실도 예상된다. 하지만 2개의 시판약물(수노시,세노바메이트)과 1개의 파이프라인(엑스코프리)이 향후 매출을 견인할 전망이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뇌전증 치료제인 엑스코프리, 수면장애 치료제인 수노시 등을 앞세워 2023년부터 흑자로 전환하고 2030년에는 8000억원 넘는 영업이익이 예상된다"며 "특히 엑스코프리는 뇌전층 치료제로서 가장 중요한 발작완전소실 비율에서 경쟁 약물을 압도하는 만큼 글로벌 블록버스터급이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쟁업체인 벨기에의 UCB가 고성장했던 전례를 비춰봤을 때 향후 성장성은 분명하다는 게 한 연구원의 설명이다.

다만 주가 상승이 계속될 수록 과대평가에 대한 논란도 커질 전망이다. 이날 SK바이오팜은 시가총액은 9조9458억원까지 늘었다. 유가증권시장 27위다. 만일 3일에도 상한가를 기록하면 시총은 13조원에 달하게 된다. 증권사들이 평가한 SK바이오팜의 기업가치는 최소 5조원에서 최대 9조원 사이다. 주가 상승세가 계속되면 기업가치와 시총간 괴리가 커지며 주가 조정에 대한 불안도 커질 수 있다. 이미 증권사들이 제시한 목표주가(10만~11만원)을 넘겼다. 사실상 이익을 내기 시작하는 4~5년뒤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을 너무 빨리 끌어오고 있다는 게 증권업계의 지적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