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4개월 만에 140만계좌 돌파
'동전·알모으기' 펀드 신청 32만건
국민 증권사 꿈꾸는 카카오페이證 "1원으로 펀드투자"

카카오페이증권 누적 증권계좌 개설이 지난달 말 기준 140만개를 돌파했다. 출범 4개월 만의 성과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재미 요소를 더한 새로운 접근으로 투자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며 "소액으로 쉽게 시작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춰 생활밀착형 투자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 2월27일 출범했다.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인수계약을 체결한 지 16개월 만에 금융당국의 대주주적격성 심사 최종 승인을 받고 사업을 본격화했다.

바로투자증권은 리테일(지점) 영업이 없었다. 140만계좌는 모두 카카오페이증권 출범 후 새로 개설한 것이다. 김 대표는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한 이유 중 하나도 리테일 영업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백지에서 새로운 리테일 서비스를 내놨고, 그 성과가 나타난 것"이라 자평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지점과 자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없이 카카오페이 앱(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충전식 선불 전자지급 수단인 카카오페이머니를 전환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뛰어나다.

김 대표는 "카카오페이증권은 동전부터 결제 후 받은 보상(리워드)까지 다양한 방식의 투자가 가능하다"며 "편리한 프로세스를 앞세워 투자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고 했다.

모바일 이용률이 높은 2030세대가 카카오페이증권의 주요 고객층이다. 6월 말 기준 개설계좌의 62.1%가 2030세대다. 40대와 50대도 꾸준히 늘고 있다. 각각 21.9%, 11.5%다.

김 대표는 "서비스 초기 2030세대의 비중이 70%로 높았지만 4050세대의 계좌 개설도 꾸준이 늘고 있다"며 "펀드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4050세대의 비중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와 연결된 '동전 모으기' 펀드, '알 모으기' 펀드 등은 판매 두 달 만에 32만건 이상의 신청이 들어왔다. 기존 펀드와 달리 동전 단위로 글로벌 주식형 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이날 채권형 펀드 상품을 추가로 내놨다. 국내 채권에 투자하는 '쏠쏠한 펀드'와 글로벌 채권에 나눠 투자하는 '영리한 펀드'다. 채권형 펀드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0원이다.

김 대표는 "소액투자 상품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며 "카카오페이증권의 색깔이 더해진 다양한 상품으로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