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주식 투자 전략으로 "오직 실적에만 집중하라"는 조언이 나왔다. 시중에 유동성이 넘치지만 2·3분기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종목이 많지 않기 때문에 '좋은 실적'의 기업이 희소해질 것이란 관측이다.

1일 하나금융투자는 보고서를 통해 "실적이 하향 조정될 때는 실적주의 강세가 증폭된다"며 "종목 선정에서 실적에 집중하는 전략을 택해야 한다"고 권했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유가증권시장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당초 턴어라운드가 예상됐지만 추정치가 한 달마다 -1%씩 꾸준히 내려가고 있다"며 "반도체 업종의 이익 추정치는 거의 바뀌지 않았고 음식료, 제약·바이오, 기술하드웨어 업종을 제외하면 대부분 업종의 이익이 하향 조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유가증권시장 기업들의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 동기 대비 -15%, 3분기는 +15%가 예상되고 있다.

이렇게 유가증권시장의 실적 추정치가 하향 조정될 때는 실적주에 대한 주가 프리미엄이 나타나곤 했다는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코스피 기업들의 실적은 2012~2015년, 2019~올해 하향 조정됐는데 이때마다 실적 상향 종목에 대한 매수세와 하향 종목의 매도세가 평년보다 강했다"며 "성장주의 밸류에이션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실적이 좋을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국내 증시가 개인 수급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점도 실적주에 집중해야 할 이유로 지목됐다. 외국인과 기관의 패시브 자금 유입이 더딘 상황에서 개인들의 종목 매수로 지수가 오르다보니 '되는 종목만 되는' 현상이 더 강화된다는 얘기다.

이 연구원은 "패시브 유입이 약하기 때문에 이유 없이 사는 종목의 비율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며 "반면 개인 수급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실적이 확연히 좋은 종목에 더 쏠림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2분기와 3분기 안정적인 실적을 발표할 종목으로 금호석유, CJ제일제당, 대림산업, 고려아연, LG화학, GS건설, 한샘, 농심, 하이트진로, 키움증권 등을 꼽았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