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련 소비주·반도체주 등 강세

30일 코스피가 다시 2,100선에 올라섰다.

최근 지수는 2,100선 초·중반대에서 연일 오르내림을 거듭하며 좀처럼 뚜렷한 흐름을 잡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85포인트(0.71%) 오른 2,108.3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30.90포인트(1.48%) 오른 2,124.38로 개장해 장중 한때는 2,134.38까지 오르는 등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다만 장 후반 들어 상승 폭은 다소 줄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중국의 이달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개월 연속 경기 확장 국면을 유지한 점이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당분간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자 수 추이와 경제지표 결과 등에 따라 등락을 반복할 전망"이라며 "이 과정에서 단기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천39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천660억원, 외국인은 709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0.76%)와 SK하이닉스(1.79%)가 동반 상승했고 네이버(1.14%), LG화학(0.20%) 등이 올랐다.

LG생활건강(3.54%)은 이날 중국의 한한령(한류제한령·限韓令)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올라 코스피 시총 10위권 내(우선주 제외)에 다시 진입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4.38%)과 유통업(1.25%) 등 중국 관련 소비 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이 호실적을 낸 영향으로 전기·전자(0.84%) 역시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약 7억주, 거래대금은 11조5천626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8포인트(0.45%) 오른 737.97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9.85포인트(1.34%) 오른 744.54로 개장해 대체로 오름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2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14억원, 개인은 7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국내 대표 콘텐츠 기업인 스튜디오드래곤(8.56%)과 CJ ENM(5.05%)이 동반 급등했다.

메지온(29.95%)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 물질 '유데나필(Udenafil)'의 신약허가신청(NDA)을 냈다는 소식에 상한가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15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10조614억원 규모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4원 오른 달러당 1,20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