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펀드의 설정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 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펀드의 설정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 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은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증권투자신탁(H/UH)[주식]'이 출시 3개월만에 설정액 100억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트렌드가 변화하는 가운데 새로운 투자 아이디어를 얻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펀드가 각광을 받은 덕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일상화 되면서 대면 서비스 시장은 전반적으로 침체를 겪고 있다. 이에 관련 기업들은 비즈니스 모델에 구독(Subscription)을 도입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영화 배급사는 넷플릭스를 통해 신작을 개봉하고, 카드사들은 복수의 구독 서비스에 특화된 신용카드를 내놓고 있다.

식품 술 면도기 화장품 의류 꽃 액세서리 전자제품 등 정기구독은 생활을 파고든 지 오래됐다.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펀드는 구독경제 비즈니스를 도입한 기업 중 미래성장성이 뛰어나고 적정한 주가를 가진 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펀드다. 현재 펀드의 주요 편입종목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애플(APPLE), 어도비(Adobe), 아마존(Amazon), 넷플릭스(Netflix) 등이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