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건전성 악화 우려 덜고 스왑시장 안정도 도모"
"시스템 9월말까지 완료…이후 시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30일 환매조건부 외화채권 매매를 통한 외화 유동성 공급 제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현재 환매조건부채권(RP)을 사들여 시중에 원화 유동성을 늘리는데, 이 방식을 외화 유동성에도 적용하겠다는 뜻이다.

한은에 따르면 구체적으로 이 제도는 한은이 직접 외화보유액을 활용, 국내 은행·보험·증권사 등 금융회사가 보유한 외화채권을 경쟁입찰방식 환매조건부로 매입해 미국 달러화 자금을 공급하는 것이다.

이 경우 외화자금 공급과 동시에 외화채권을 사들이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규모에 변동이 없고, 한은이 매입 채권을 언제든지 처분할 수 있기 때문에 외환보유액의 가용성에도 제약이 없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매입 대상 증권은 유동성·안정성이 높은 미 국채로 한정하되, 필요하면 미국 정부기관채 등 다른 채권으로 확대도 검토된다.

외화RP 매매를 통한 달러 자금 공급 규모는 스왑시장의 수급 상황과 외화RP 대상증권 보유현황 등을 봐가며 한은이 결정할 예정이다.

RP 기간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와 통화스왑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기간과 같은 '88일 이내'로 운영하되 필요에 따라 조정된다.

한은은 이 제도의 시행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 등 준비 작업을 9월말 이전에 마칠 계획이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감소 없이 외화자금을 공급함에 따라 대외 건전성 악화 우려를 덜게 될 것"이라며 "보험사,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회사의 구조적 외화자금 수요를 외화RP를 통해 일부 흡수해 스왑시장의 안정도 도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 "외환보유액으로 금융사에 달러 공급…美국채 RP매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