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하반기 채권 등의 최종호가 수익률을 보고할 증권사 10곳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채권 최종호가 수익률은 KB증권과 NH투자증권, 메리츠증권, 미래에셋대우, 부국증권, 신한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차증권 등 10곳이 맡는다.

양도성예금증서(CD)은 KTB투자증권, NH투자증권, 부국증권,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흥국증권,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현대차증권 등 10곳이 담당한다.

또 기업어음(CP)은 BNK투자증권, KTB투자증권, 메리츠증권, 부국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등 8곳이 최종호가 수익률을 보고한다.

금투협은 채권과 CD, CP 등 시장 지표금리 역할을 하는 자산들의 최종호가 수익률 안정성과 대표성을 유지하기 위해 6개월마다 거래 실적 등을 고려해 보고 회사를 선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