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국인·기관 '팔자'에 1.9% 하락 마감…2,100선 아래로(종합)

29일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팔자'에 밀려 2,1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1.17포인트(1.93%) 하락한 2,093.4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9.11포인트(1.36%) 내린 2,105.54로 출발한 뒤 장중 하락 폭을 키우면서 2,090대로 후퇴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국 등지의 경제 활동 재개에 제동이 걸리면서 투자심리가 약화했다"면서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순매도에 나선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대부분 부진하면서 지수 하락을 촉발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약 3천509억원, 외국인이 2천341억원을 각각 순매도하며 하락 흐름이 이어졌다.

반면 개인은 5천76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1.69%)와 SK하이닉스(-1.18%)가 동반 하락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3.21%)와 셀트리온(-0.48%)도 함께 내렸다.

그 외 LG화학(-2.30%), 삼성SDI(-1.89%), 네이버(-1.86%), 카카오(-2.55%) 등도 내리면서 그동안 지수 상승을 주도하던 제약·2차전지·정보기술(IT) 관련 종목들이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상장 주식 양도차익 과세 확대와 증권거래세의 단계적 인하를 골자로 한 '금융세제 선진화 추진 방향'과 관련해 실적 불확실성이 제기된 증권업종(-2.97%)을 비롯해 운수·창고(-2.87%), 철강(-3.18%) 등도 약세였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3천346억원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6억3천만주, 거래대금은 8조8천629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89포인트(2.12%) 내린 734.69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6.70포인트(0.89%) 내린 743.88로 개장해 역시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이 1천242억원, 외국인이 882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천21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2.29%)와 에이치엘비(-2.51%), 셀트리온제약(-3.37%) 등이 하락했고 알테오젠(-8.31%)은 8% 넘게 급락했다.

반면 반도체 소재 업체인 SK머티리얼즈(5.88%)는 급등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2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8조9천674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2.0원 내린 달러당 1,198.6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