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증시가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자 주식발행이 4월 대비 254% 급증했다. 기업들의 회사채 발행도 39% 늘어나는 등 자금시장에 조금씩 숨통이 트이는 모습이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2020년 5월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보면 지난달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를 합한 주식발행 규모는 1724억원으로 전월(486억원)보다 1238억원(254.7%) 늘었다.

IPO는 4월에 단 1건도 없었지만 5월엔 드림씨아이에스와 이베스트스팩5호 등 2건이 신고됐다. 유상증자 역시 5월에 3건을 기록해 2건에 그쳤던 4월 대비 증가했다.

지난달 주식발행이 증가한 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심리가 진정되면서 증시가 상승세를 탔기 때문이다. 4~5월간 코스피지수는 20.4% 코스닥지수는 29.3% 급등했다. IPO와 유상증자 등으로 주식을 발행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주가가 오를 수록 더욱 많은 자금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 이번달 IPO는 에스씨엠생명과학과 엘이티 등 4건으로 늘었다.

5월 회사채 발행액은 전월보다 4조4761억원(39.2%) 늘어난 15조8994억원을 기록했다. 일반회사채는 4조9170억원(47건)으로 4조2200억원에 그쳤던 4월(33건) 대비 16.5% 증가했다. 금융채는 같은 기간 42.4% 증가한 8조3040억원으로 집계됐다. 하나금융지주(8000억원), 현대카드(6300억원), 현대커머셜(6200억원), 현대자동차(6000억원), KB금융지주(6000억원) 등 기업들이 5월에 대규모 회사채를 찍었다.

이석 금감원 증권발행제도팀장은 “지난 3~4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시장 상황을 지켜보던 기업들이 증시가 반등하자 차츰 주식발행을 늘리는 추세”라며 “회사채도 정부가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자금시장 안정대책을 쏟아내면서 불안심리가 완화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