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업계 최초로 사모폐쇄형 펀드 및 사모폐쇄형 랩 서비스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해피콜’을 시행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사전 해피콜은 사모폐쇄형 펀드 및 사모폐쇄형 랩 서비스 가입고객 대상으로 가입 후 8영업일 이내에 고객이 상품에 대해 정확히 설명 받고 가입 했는지를 확인한다. 투자자 등급에 맞는 적합한 상품을 가입했는지 등 불완전 판매 요소를 확인한 후 상품 운용을 시작한다. 이때 고객이 상품 가입을 번복하면 고객 손실 없이 상품 가입을 취소할 수 있다.

기존에도 해피콜은 있었지만 상품 가입이 완료된 후 판매 과정 준수여부 등을 확인하는데 그쳤다. 이호재 신한금융투자 금융소비자보호센터장은 “이번 강화된 사전 해피콜 시행은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앞서 선제적으로 고객을 보호하려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전 해피콜 대상 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