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합동점검회의 개최
업계 "운용 부실 펀드만 5조"
금융당국이 1만여 개에 달하는 사모펀드를 전수조사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마련에 나섰다.

금융위·금감원, 사모펀드 1만개 전수조사 머리 맞댄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르면 이달 말 합동점검회의를 열어 사모펀드 전수조사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23일 “시간이 걸리더라도 1만여 개 사모펀드 전체를 점검해보는 게 좋겠다”며 사모펀드 전수조사 의지를 밝혔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재 등록된 사모펀드는 1만282개, 순자산은 424조원에 달한다.

당국이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건 최근 펀드 환매 연기 등 사고가 잇따라 더 이상 사모펀드를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운용 부실 등이 확인된 사모펀드만 5조원 규모에 육박한다. 지난해 라임자산운용(1조6679억원)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7950억원) 사태 등이 터졌다. 올해 들어서도 ‘제2의 라임’으로 불리는 옵티머스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5000억원)가 환매를 중단한 데 이어 홍콩계 운용사인 젠투파트너스의 채권형 펀드(7000억원)도 환매를 연기했다.

이번 전수조사의 초점은 ‘한국형 헤지펀드’로 불리는 230여 개 전문사모운용사에 맞춰진다. 전문사모운용사와 판매사, 자산관리·집행 등을 맡은 수탁회사, 기준가 산정 등을 담당하는 사무관리회사 등 ‘4자’가 보유한 계약서와 펀드명세서 내용이 서로 일치하는지 우선 확인할 전망이다. 앞서 옵티머스 펀드는 펀드명세서와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 등을 위조하는 수법으로 공공기관 매출채권 투자금을 부동산 사업과 코스닥시장 한계기업 등에 빼돌렸다.

전수조사에는 당국뿐 아니라 한국거래소와 예금보험공사 등 검사 기능이 있는 유관기관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라임·옵티머스 등 현안에 매달려 있는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 인력만으로는 전수조사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금감원 주도로 태스크포스(TF) 형태 조직을 꾸리면 유관기관 인력이 합류해 함께 조사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