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스타벅스' 비참한 말로…루이싱커피 29일 상장폐지

중국 루이싱커피가 나스닥에서 상장폐지된다.

루이싱커피는 26일(미국시간) 나스닥에 요구한 상장폐지 관련 청문회를 취소한다는 성명을 냈다. 나스닥의 상장폐지 통보를 사실상 받아들인 셈이다. 청문회가 취소되면서 루이싱커피는 29일부터 상장폐지되어 나스닥 거래가 정지된다.

루이싱커피는 '중국판 스타벅스'로 주목받은 회사다.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수조원대 자금을 빨아들였다.

하지만 지난 4월 루이싱커피의 회계 부정 사실이 공개되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루이싱커피는 지난해 2~4분기 매출 규모가 최소 22억 위안(약 3800억원) 부풀려진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발표된 4월 2일(현지시간) 나스닥에서 루이싱커피 주가는 75.57% 폭락했다. 시가총액 6조원이 순식간에 증발했다.

루이싱커피 사건 이후 미국에서 중국 기업 상장이 한층 까다로워졌다. 넷이즈, 징둥 등 미국 증시에 상장했던 중국 대형 기술기업들은 2차 상장을 홍콩에서 하면서 서서히 미국에서 발을 빼는 모양새다.

중국 관계당국 또한 루이싱커피를 조사 중이다. 일부 중국 매체는 루정야오 루이싱커피 회장이 회계 부정에 직접 관여해 중국 당국이 형사 처벌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커피는 결국 투자자들에게 수조원대의 피해만 남긴 채 비참한 말로를 걷게 됐다. 루이싱커피는 이날 상장폐지를 예고하며 루정야오 회장에게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