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루 최다 확진에 반등 기대감↓…'스트레스테스트' 결과로 은행주 급락

미국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털썩 주저앉았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30.05포인트(2.84%) 떨어진 25,015.55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4.71포인트(2.42%) 내린 3,009.0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59.78포인트(2.59%) 떨어진 9,757.22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주 주간으로는 다우지수가 3.3%, S&P 500이 2.9%, 나스닥이 1.9% 각각 하락했다.

미국에서 이날 하루에만 4만명에 육박하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최다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인구가 많은 텍사스·플로리다주 등이 술집과 물놀이 시설의 문을 닫는 등 경제 정상화 조치를 중단하면서 'V'자 형태의 조속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다.

경제 컨설팅업체 세븐스리포트의 창업자인 톰 에세이는 CNBC 방송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자발적으로든 강제적으로든 '셧다운'이 다시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경기 반등세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고 말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전날 대형은행들을 대상으로 한 '스트레스 테스트'(재무건전성 평가) 결과를 토대로 3분기까지 자사주 매입 중단과 배당급 지급수준 동결을 명령한 것도 은행주들에 충격파를 던졌다.

JP모건체이스는 5.48%, 웰스파고는 7.42%, 골드만삭스는 8.65% 각각 급락했다.

이날 미 상무부가 발표한 5월 소비지출이 전월 대비 8.2% 늘어나 1959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폭의 상승을 기록했으나 증시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한 셈이다.

반면 안전자산인 미 국채 가격은 올랐다.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전날보다 0.033%포인트 떨어진 0.6413%로 6월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채 수익률과 가격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