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라이선스 사업 진행
실적 큰 폭 개선 기대 커져
게임 제작회사 위메이드(39,750 0.00%)가 싱가포르에서 날아든 승소 소식에 급등했다.

26일 위메이드는 27.01% 급등한 4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위메이드 주가가 4만원대를 넘은 것은 작년 5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이후 위메이드 주가는 83.93% 올랐다.

'미르의 전설2' 지재권 승소…위메이드 52주 신고가

이날 위메이드 급등을 불러온 것은 싱가포르에서 날아든 승소 소식이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지난 25일 싱가포르에 있는 국제상공회의소(ICC)는 2001년 위메이드가 중국 셩취게임즈와 맺은 라이선스 계약이 2017년 종료됐고, 셩취 측은 이후 미르의 전설2에 대한 권리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소송은 위메이드가 진행 중인 소송 가운데 가장 큰 소송”이라며 “6개월 뒤 공표될 손해배상액은 위메이드의 기존 추정치(5000억원 이상)에 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위메이드는 2003년 이후 게임 소식만큼이나 소송 소식으로 자주 화제가 될 만큼 중국 게임업계와 긴 법정 싸움을 이어왔다. 이는 위메이드가 보유한 ‘미르의 전설2’ 지식재산권(IP) 때문이다. 위메이드는 2000년 액토즈소프트(11,300 0.00%)에서 분사되는 과정에서 미르의 전설2 공동 소유권을 인정받았고, 이듬해인 2001년 중국 게임업체 셩취게임즈와 미르의 전설2 서비스 계약을 맺었다.

미르의 전설2는 동양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비슷한 게임들이 대거 출시돼 중국 내에서 ‘전기류’라는 하나의 장르로 인정받았다. 2003년 셩취가 액토즈소프트를 인수하고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하자 위메이드는 오랜 기간 셩취를 비롯해 전기류 게임을 출시한 중국 게임사들과 소송을 이어왔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번 소송을 계기로 위메이드가 중국 내에서 미르의 전설2 IP를 기반으로 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IP를 활용한 게임들의 전용 플랫폼인 ‘전기상점’을 준비하고 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