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경제관련 뉴스를 읽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미국 뉴욕증시 폭락 영향으로 4% 이상 하락세를 보이며 장을 시작했다. 사진=뉴스1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경제관련 뉴스를 읽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미국 뉴욕증시 폭락 영향으로 4% 이상 하락세를 보이며 장을 시작했다. 사진=뉴스1

24일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24일 오전 10시 16분(미국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5,753.49에 거래됐다. 전날보다 402.61포인트(1.54%)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42.63포인트(1.36%) 떨어진 3,088.66에, 나스닥 지수는 101.96포인트(1.01%) 떨어진 10,029.41에 거래됐다.

시장은 주요 지수 하락의 요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글로벌 무역 갈등 문제를 주시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CNBC가 존스홉킨스대학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미국의 7일 평균 확진자 수는 저번 주보다 30% 늘었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텍사스 등 몇몇 주에서는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 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각 주정부의 강력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강한 제재'를 언급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도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봉쇄 강화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미국이 관세 부과 행보를 이어가면서 우려되는 글로벌 무역 갈등 문제도 등장하고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커피, 초콜릿 등 유럽산 제품 일부에 최대 100%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항공기 보조금 관련 갈등에서 불거진 '보복 관세'다. 뿐만 아니라 미국은 캐나다산 알루미늄에 10% 관세를 다시 부과하는 방안 또한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53% 하락한 39.35달러에, 브렌트유는 2.72% 내린 41.47달러에 움직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