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래에셋대우는 개인형IRP 적립금이 증권업 최초로 2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개인형 IRP 적립금은 지난 18일 기준 2조19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약 4311억원이 증가하면서 전년 말 대비 27.4% 늘었다.

이로써 미래에셋대우의 퇴직연금 적립금(DB/DC/IRP)은 10조9718억원을 기록했다. 개인연금을 포함한 전체 연금자산은 14조7709억원으로 15조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

증권업 전체에서 개인형 IRP 적립금이 2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래에셋대우의 차별화된 연금상품, 우수한 수익률, 컨설팅 전문성, 인프라 편의성 등이 적립금 증가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전체 퇴직연금사업자 중 유일하게 IRP 계좌에서 상장 리츠를 매매할 수 있다. 금리가 0%에 가까워지면서 부동산리츠를 통한 안정적 배당 투자가 각광을 받아, 신규자금도 빠르게 늘고 있다.

또 최근 시장변동성이 확대되면서 IRP계좌에서 ETF를 매매할 경우 별도의 매매수수료가 없다는 점, 적시성 있는 매매가 가능하다는 점도 주목을 받으면서 ETF를 통한 자산 관리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

김기영 미래에셋대우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전 직원이 자산배분 역량을 바탕으로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 구성과 정기적 상담을 통한 리밸런싱으로 안정적 수익 추구와 위험관리를 병행하고 있다"며 "연금계좌의 장기수익률 우수사례 분석과 노하우 공유 등을 통해 고객 수익률 향상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