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등 언택트 주 강세…코스닥은 750선 회복
코스피, 소폭 하락 마감…2,120선으로 후퇴(종합)

코스피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부상하며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59포인트(0.68%) 내린 2,126.73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4.94포인트(0.70%) 내린 2,126.38로 출발한 뒤 언택트 주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 전환했으나, 이후 다시 약세로 돌아서며 거래를 마감했다.

개인이 4천323억원어치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2천495억원과 1천974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언택트 주가 모처럼 큰 폭으로 올랐지만, 지수 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현지시간) 자체 집계 결과 지난 24시간 동안 전 세계에서 18만3천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AP·로이터통신 등은 "하루 신규 확진자 역대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지속하면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80%,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56% 각각 내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 급증 영향으로 하락 출발했으나, 언택트 관련 종목들이 강세를 보이며 상승 전환에 성공한 뒤 이후 보합권을 등락하다 매물이 출회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네이버(8.22%)와 카카오(3.98%) 등 언택트주가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인 반면, 삼성전자(-1.70%)와 SK하이닉스(-0.59%), 삼성물산(-2.92%), 현대차(-1.50%)는 하락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2.98%)과 의료정밀(1.73%), 비금속광물(1.29%) 등이 상승했고, 철강금속(-2.05%)과 기계(-1.51%), 전기전자(-1.42%)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61포인트(1.30%) 오른 751.64에 장을 마치며 10여일 만에 750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95포인트(0.13%) 오른 742.93으로 개장한 뒤 일시 하락세로 전환했다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폭을 키웠다.

기관이 409억원 순매수,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32억원과 79억원 순매도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알테오젠(25.62%)이 급등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5.36%)와 씨젠(5.18%)도 큰 폭의 오름세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2원 오른 1,215.8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