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이 전세계 다양한 채권 자산에 자유롭게 투자하는 ‘한국투자글로벌플렉스펀드’를 출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한국투자글로벌플렉스펀드는 글로벌 채권시장의 국고채, 금융채, 회사채 등에 투자하는 ‘노무라글로벌다이나믹채권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다.

이 펀드는 기존 펀드를 포트폴리오의 고정된 비중만큼 담는 기존 재간접펀드와 달리 한국투자신탁운용 펀드매니저가 직접 시장 상황을 판단해 펀드의 투자 비중을 80%에서 100% 범위 내에서 결정한다. 또한 환헤지 비용이 커지거나 환율 변동이 확대되는 구간에서는 적극적인 매매를 통해 거래시점이나 환헤지 비율을 조정해 환위험을 관리한다는 특징을 가졌다.


펀드 운용을 맡은 김정수 한국투자신탁운용 해외픽스드인컴운용팀장은 “최근의 시장 환경은 하나의 채권 자산에만 투자해서는 대응하기 어렵다”며 “유동적으로 포트폴리오를 움직이는 전략을 통해 시장 변동성에 맞춰 움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