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지 수요 덩달아 급증
2분기 영업이익도 호조 전망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고 있는 라면업체의 고공행진에 힘입어 라면봉지 업체 율촌화학(17,900 -1.38%)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농심(375,500 -0.66%) 계열사인 율촌화학은 18일 5.72%(850원) 오른 1만57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달 들어서만 12% 주가가 뛰었다. 지난해 9월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투자자들이 라면봉지 업체에 몰리는 것은 라면시장이 전례없는 특수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율촌화학은 라면을 포장하는 겉포장 봉지와 스프 포장, 라면박스 등을 담당한다. 농심 의존 비중은 38% 수준이다. 라면 판매가 급증하면 포장 수요도 덩달아 늘어나는 구조다. 농심홀딩스(78,500 -2.36%)율촌화학의 최대주주다. 신춘호 농심 회장이 3대주주, 신동윤 율촌화학 부회장이 2대주주다.

율촌화학농심의 라면 판매가 늘면서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농심이 올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것이 율촌화학 실적에 직접적 영향을 미쳤다. 짜파구리 열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로 농심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8%, 101.1% 증가했다. 농심의 2분기 실적 전망도 밝다.

율촌화학은 라면 외에 과자, 삼각김밥, 맛살 등의 포장사업도 하고 있다. 식품류 외에 세제 등 생활용품 포장 제품, 특수필름 등도 생산하고 있다. 포장사업부문이 전체 매출의 75%를 차지한다. 개별 포장, 소규모 포장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것도 율촌에는 호재다. 수익성 면에서는 유가가 크게 반등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되고 있다. 회사 측은 저유가가 계속되고 있어 제조 비용 대비 원재료 비용 비율이 하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