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자산운용, 해외 리츠에 투자하는 펀드 내놨다

대신자산운용이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 해외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설계된 ‘대신 글로벌 리츠 부동산 펀드’를 출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대신자산운용이 리츠 펀드를 출시한 건 처음이다.

이 펀드는 자산의 가격, 추세, 거래량 등을 분석하는 알고리즘과 다양한 해외 운용경험을 바탕으로 양질의 리츠를 발굴한 뒤 투자한다. 리츠가 담고 있는 부동산 등 실물자산을 분석하고 배당수익의 복리효과를 고려해 수익성을 안정적으로 높이는 전략을 추구한다. 분산투자와 위험(리스크) 관리를 위해 선진국 리츠 상장지수펀드(ETF)도 일부 편입해 운용한다. 글로벌 리츠 투자 전문운용사인 러셀 인베스트먼트가 펀드 운용 자문사다.

이 펀드는 환노출형·환헤지형 상품이 있다. 신탁보수는 연 0.76~1.36%이고 환매수수료는 없다. 상품 가입 및 상담은 대신증권, 교보증권, KB증권에서 가능하다. 전우석 대신자산운용 글로벌솔루션본부장은 “이 펀드는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장기 투자자에게 좋은 상품”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