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코스피·코스닥지수가 장중 4% 넘게 반등하는 가운데 양대 시장에서 프로그램 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매수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전 10시 52분 26초부터 5분간 유가증권시장의 프로그램 매수 호가 효력을 정지하는 매수 사이드카를 발동했다고 공시했다.

유가증권시장의 매수 사이드카는 코스피200 선물 가격이 기준 가격인 전일 종가 대비 5% 이상 상승한 상태가 1분간 지속할 때 발동된다.

발동 당시 코스피200 선물 가격은 전일 종가 대비 5.05% 상승했으며 프로그램 매매는 1천249억원 규모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이날이 일곱 번째다.

이 가운데 매수 사이드카는 이번이 세 번째다.

이후 11시 2분 54초에는 코스닥150 현물 및 선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코스닥시장에서도 프로그램 매수 호가의 효력이 정지되는 매수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올해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이날이 여섯 번째이며, 이 가운데 매수 사이드카는 역시 세 번째다.

직전에 코스피·코스닥시장에서 매수 사이드카가 발동된 날은 지난 3월 24일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사태 이후 증시가 급반등한 무렵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