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교두보로 아시아·태평양 진출 '가속화'
위탁운용(블라인드) 펀드의 투자지역 확대
이지스자산운용은 아시아 부동산 투자 확대를 위해 싱가포르 법인을 설립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법인을 거점으로 향후 아시아·태평양(APAC) 주요지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또 싱가포르 법인을 중심으로 아시아 주요 국가에 다양한 형태의 투자회사를 인수 또는 설립해 지역 내 입지를 제고하고, 현지 투자를 강화한다. 국내 부동산 자산운용사로 성장하며 축적한 투자역량과 경험을 현지 운용 인력들과 공유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싱가포르 법인은 오현석 대표가 맡는다. 그는 국민연금 싱가포르 지사에서 근무하는 등 해외 부동산 투자 경험과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이처럼 이지스자산운용이 싱가포르 법인 설립에 나선 이유는 아시아 부동산의 성장 잠재력이 높기 때문이다. 아시아 부동산은 북미, 유럽 대비 중장기 성장 잠재력이 높아 글로벌 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아시아 부동산 운용규모 세계 3위인 이지스자산운용은 현지 플랫폼 확대를 통해 다양한 투자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싱가포르를 교두보로 호주 일본 등 성숙한 시장과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동남아시아에 적절히 분산 투자해, 투자 안정성이 높은 매력적인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기존 국내투자 위주로 운용되고 있는 위탁운용(블라인드)펀드의 투자 지역도 아시아 권역으로 다변화해 나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에서 투자기회를 직접 발굴하고, 글로벌 투자기관과의 협업 및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해외 투자자산에 대한 직접 관리를 통해 수익성 및 리스크 관리 역량을 제고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