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올 이익 100%↑
글로벌 OTT 경쟁 격화 수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소비 수혜 기대가 커진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업계가 달아오르면서 콘텐츠주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웨이브' 가입자 1000만 육박…몸값 뛰는 콘텐츠株

스튜디오드래곤(87,200 0.00%)은 11일 8만3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 들어 9.71% 올랐다. 같은 기간 제이콘텐트리(29,300 0.00%)도 12.42% 상승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이달 들어 10일까지 스튜디오드래곤을 274억원, 428억원어치씩 순매수했다. OTT 확대로 콘텐츠 수요가 늘어나면서 실적 개선 기대도 덩달아 커진 영향이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229,000 0.00%)의 OTT 서비스인 ‘웨이브’는 국내 OTT 중 처음으로 유료 가입자 수가 200만 명을 넘었다. 지난해 9월 출범한 후 8개월 만의 성과다. 무료 가입자 수까지 포함하면 전체 가입자는 934만 명으로, 조만간 1000만 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CJ ENM(121,300 0.00%)과 JTBC가 손잡고 내놓은 OTT인 ‘티빙’도 콘텐츠 지식재산권(IP)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힘입어 콘텐츠주는 올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전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보다 100.3% 늘어난 575억원이다. 내년엔 올해 전망치보다 27.5% 많은 734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관측된다. 제이콘텐트리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올해 전망치보다 219.3% 많은 665억원이다.

국내 콘텐츠주는 글로벌 OTT 경쟁 강화 혜택도 받고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여파로 ‘K콘텐츠’의 관심이 늘고 있다. 올해 스튜디오드래곤의 매출 컨센서스인 5447억원 가운데 935억원은 넷플릭스향 매출이다.

지난달 27일 미국 2위 통신사인 AT&T가 OTT 서비스인 ‘HBO 맥스’를 출시하면서 ‘넷플릭스·디즈니·HBO 맥스’ 간 경쟁도 가속화할 전망이다. AT&T는 2025년까지 가입자 수 5000만 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OTT 업체 간 경쟁 강화는 콘텐츠 유통 가격을 끌어올려 국내 콘텐츠업계의 중장기 실적에 긍정적이라는 게 증권업계 설명이다. 실제 넷플릭스는 콘텐츠 확보 예산을 늘리면서 콘텐츠주 수익성 개선을 이끌고 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