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럿 시험, 3일째 폐 조직서 바이러스 완전 제거
내달 국내 임상 1상 신청
대웅그룹, '니클로사마이드' 동물서 코로나19 효과 입증

대웅제약(108,000 -0.46%)대웅(23,000 +0.22%)의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동물 효능시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소식에 대웅대웅제약의 주가는 이날 상한가로 치솟았다.

대웅테라퓨틱스는 충북대 의대와 함께 페럿(족제비)을 대상으로 체내 효능시험을 진행했다. 정상군 바이러스감염군 시험군을 각각 비교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감염군에서 감염 후 8일까지도 콧물 및 폐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관찰됐다. DWRX2003이 투여된 시험군은 감염 후 4일차부터 대조군 대비 콧물에서의 바이러스 역가가 유의적으로 감소했다. 특히 감염 후 3일차에 실시한 폐 조직 부검 및 바이러스 농도 측정 결과,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됨을 확인했다.

또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됨에 따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됐다. 폐 조직에서의 염증 예방 효과를 확인한 것이다.

이에 따라 양사는 경증 중증도 중증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모두 쓸 수 있는 치료제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웅제약대웅테라퓨틱스는 지난달 DWRX2003를 공동 개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연구개발 및 해외 기술수출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개발 비용과 수익도 공동 분배된다. 대웅테라퓨틱스는 DWRX2003에 대한 제조공정 및 분석기술 관련 연구와 비임상 연구에 주력한다. 대웅제약은 임상연구, 허가, 제품 생산에서 역할을 맡게 된다. 현재 대웅테라퓨틱스로부터 대웅제약 오송공장으로 기술이전이 완료됐다. 임상용 시약 생산이 진행 중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DWRX2003의 임상시험을 연내 마무리하고, 허가까지 빠르게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