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유럽중앙은행(ECB)의 추가 부양책에도 혼조세를 나타냈다. 실망스러운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지표가 투자심리 약화 요인으로 작용한 결과다.

4일(미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3포인트(0.05%) 오른 26,281.8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52포인트(0.34%) 내린 3,112.35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10포인트(0.69%) 떨어진 9,615.81로 장을 마쳤다.

투자심리는 미국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 등 주요 지표와 각국의 추가 부양책, 미·중 갈등 상황 등에 영향을 받았다.

주요 지수는 이번주 경제 회복 기대로 큰 폭으로 상승한 후 숨 고르기 장세를 나타냈다.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시장 예상보다 다소 실망스럽게 나온 점도 증시 발목을 잡았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24만9000명 줄어든 187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80만명보다 다소 많았다.

신규 보험 청구자 규모가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실제 실업 상황을 더 잘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되는 연속 청구 인원이 증가한 점이 불안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지난 23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실업보험을 청구한 규모는 64만9000명 늘어난 2148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발표에서는 해당 수치가 감소해 고용 회복 기대를 키운 바 있다.

미국의 4월 수출이 전월보다 20% 이상 급감해 무역적자가 494억달러 이상으로 급증한 점도 투자 심리 약화 요인이 됐다.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부양책은 증시에 지지력을 강화했다.

ECB는 이날 회의에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 규모를 6000억유로 증액했다. 시장 예상인 약 5000억유로 증액보다 많은 규모였다.

이에 따라 ECB PEPP 규모는 총 1조3500억유로로 확대됐다. ECB는 PEPP 유지 기간도 당초 올해 말에서 최소 내년 6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1300억 유로의 대규모 추가 부양책을 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