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이 내놓는 첫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가 올 하반기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이 리츠는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의 아웃렛(할인매장)을 포트폴리오로 담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3일 올 3분기 내 '미래에셋맵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맵스제1호리츠)'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맵스제1호리츠는 광교신도시에 있는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의 도심형 아웃렛에 투자하는 리츠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아웃렛은 광교중앙역(신분당선) 인근에 있어 광교신도시를 비롯해 수원 구도심과 수지·분당 등 주거 밀집지역으로부터 약 160만명의 풍부한 배후 수요를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의 수원·화성·기흥 사업장과 광교테크노밸리, 법조타운 등 대규모 업무시설도 밀집했다.

부동산의 자산 규모는 2780억원이며 목표 배당수익률은 향후 10년 간 평균 연 6%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 GS리테일과 오는 2035년까지 책임 임대차 계약을 체결해 자산관리 리스크를 최소화 했다는 점도 특징이다. 현재는 롯데아울렛과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쇼핑이 재임차해 사용하고 있지만 고정 임대료는 GS리테일로부터 받는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부문 대표는 "맵스제1호리츠는 광교 아웃렛을 시작으로 성장성이 높은 오피스, 물류센터, 데이터센트 등 우량 상업용 부동산을 추가로 담아 대형 리츠로 만들 것"이라며 "기관투자가는 물론 안정적인 배당을 희망하는 개인투자자에게도 안정적인 인컴형 상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