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전날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 심사를 신청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예상 기업가치가 최소 3조9천억원에서 최대 5조2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29일 밝혔다.

이기훈 하나금투 연구원은 빅히트의 주가수익비율(PER)이 30∼40배가량 이를 수 있다고 보고 최근 실적을 근거로 이처럼 추산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BTS)을 세계적 그룹으로 키워낸 기획사다.

이 연구원은 "파생될 다양한 매니지먼트 매출과 소속 아티스트인 투마로우바이투마로우(TXT)의 성장 속도 등을 고려할 때 2021년 예상 매출액은 최소 7천500억원, 영업이익은 1천500억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로 투어가 가능해진다면 빅히트 상장, BTS 낙수효과에 따른 케이팝 팬덤 성장, 중국 한한령 완화 등 호재가 겹칠 2021년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빅히트가 지분을 보유한 다른 기획사(플레디스) 실적을 포함한 2021년 영업이익은 실적 하향 변수가 없을 경우 1천800억원 내외로 추정된다고 이 연구원은 말했다.
하나금투 "BTS 키운 빅히트, 예상 기업가치 최소 3조9000억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