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리율은 안정화 수순…거래 지속 여부 주목
'거래 재개' 원유 레버리지 ETN, 장중 동반 하락세

28일 거래가 재개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연계 상장지수증권(ETN) 상품들이 이날 장중 동반 하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전 거래일 대비 14.63% 내린 350원에 거래됐다.

같은 시각 '신한 레버리지 WTI 원유 선물 ETN(H)'(-12.90%)과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12.07%) 역시 급락했다.

다만 이날 현재 시장 가격과 기초 지표 가치 간 괴리율은 31∼35% 수준으로 비교적 안정된 흐름을 보였다.

만일 장 마감 시 괴리율이 30% 아래로 떨어진다면 해당 종목들은 거래가 정지되지 않고 다음 거래일에도 매매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단일가매매 상태에서 괴리율이 30% 이상으로 확대될 경우 3거래일간 거래를 정지하는 방식으로 괴리율 대응 기준을 강화했다.

이후 원유 선물 관련 ETN들은 하루 단일가 매매 이후 3거래일간 거래가 정지되는 '징검다리' 매매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