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수익률 50~60% 달해
EU 지원안 '파격적'…"2차전지주 상승 탄력"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2차 전지 업종이 연일 강세를 보이면서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의 수익률도 뛰고 있다.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2차전지주(株) 상승 랠리가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27일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으로 최근 1개월간 미래에셋TIGER2차전지테마증권ETF(주식)와 삼성KODEX2차전지산업증권ETF(주식)는 각각 17.79%, 13.51% 수익을 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가 휘청였던 지난 3월 이후 2개월(3월22일~5월22일) 기준으로 보면 두 ETF의 수익률은 50~60%에 달했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큰 변동성을 겪은 증시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각광을 받을 업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2차 전지 ETF에도 새로운 기회를 찾으려는 투자자들이 꾸준히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지금처럼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아가는 국면에서는 장기적으로 사회 변화에 따른 수혜를 얻을 수 있는 ETF에 관심을 두는 것이 유리하다"고도 조언했다.

최근 2차 전지 관련주는 증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2차전지 대표주인 삼성SDI(453,000 +1.68%)는 11% 급등하며 52주 최고가(36만9500원)를 새로 썼다. SK이노베이션(153,000 -1.92%)도 14% 올랐고, LG화학(666,000 +3.26%)두산솔루스(40,100 +0.12%)는 5~6% 강세를 보였다. 연일 신고가를 경신 중인 에코프로비엠(150,200 +3.23%)은 이달 들어 단 4거래일을 제외하고 상승 중이다.

2차전지 관련주가 뜀박질을 시작한 건 주요국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를 '그린뉴딜'로 부양하겠다고 나서면서다. 그린뉴딜은 녹색산업 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로 환경문제에 대처하는 동시에 경기부양을 도모하는 정책이다. 이 중 가장 대표적인 분야가 친환경차인 전기차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특히 유럽은 전기차 분야에서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은 파격적인 전기차 지원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클린차 구매기구 신설 예산으로 2년간 약 27조원 지원, 전기차 증산에 최대 약 81조원 지원, 전기차 부가가치세 면제 등이 골자다.

문재인 정부 역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시킬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총선에서 그린 뉴딜 관련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미세먼지 대책으로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의무구매비율을 100%로 늘리고, 구매의무 대상 범위도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조현렬 삼성증권 연구원은 "블룸버그가 보도한 EU의 전기차산업 부양책이 이번주 안에 확정될 수 있다"며 "공식적인 계획이 발표되면 2차 전지주는 상승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럽을 장악한 국내 배터리업체들의 수혜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한 연구원은 "EU의 전기차 지원안은 국내 배터리업체들의 목표주가가 일제히 상향조정 될 수 있을 정도로 파격적"이라며 "2차전지 업체들의 이익 성장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