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예탁결제원)

(사진=예탁결제원)

지난해 12월 결산법인(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상장)이 주주에게 지급한 배당금은 22조5527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2월 결산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지난해 결산 현금배당(분기·중간배당 제외)을 집계한 결과 총 1094개 회사가 22조5527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배당을 시행한 회사는 전년 대비 12개사 줄었고 배당금 총액은 1.9% 감소했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지난해 주가지수는 전년 대비 7.7% 상승했으나 배당금은 2.5% 줄었다. 코스닥시장의 주가지수는 전년 대비 0.9% 하락한 반면 배당금은 8.5% 늘었다.

업종별로는 지주회사의 배당금 지급액이 3조8688억원(17.2%)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그 외 반도체 제조업(15.5%), 자동차 제조업종(5.6%), 전기통신업(5.0%) 등 순이었다.

주주유형별로는 국내법인이 9조3765억원(41.6%)을 지급받아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외국인 8조1229억원(36.0%), 국내개인 5조533억원(22.4%) 순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주주에게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한 기업은 삼성전자(54,700 +1.67%)로 배당금 총액은 1조4407억원이었다. KB금융(35,700 +1.71%)지주(5897억원)와 신한금융지주(5731억원), 현대자동차(3792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 기업 가운데는 한국기업평가(73,300 -0.27%)(311억원)가 외국인에게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