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양호' 체면치레
국내 4대연금 중 공무원연금과 사립학교교직원연금(사학연금)의 자산 운용 결과가 ‘탁월’했던 것으로 평가받았다. 군인연금은 ‘우수’, 국민연금은 ‘양호’에 그쳤다.

기획재정부가 26일 발표한 ‘2020년 기금 평가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공무원연금과 사학연금은 가장 높은 ‘탁월’ 등급을 받았다. 주식과 대체 투자를 활용해 각각 8.36%, 11.15%의 운용수익률을 기록한 덕분이다.

기재부는 민간전문가 35명으로 구성된 기금운용평가단을 통해 매년 1~5월 평가를 한다. 사회보험성, 금융성, 사업성 기금으로 나눠 사업과 운용실적을 평가한다. 67개 기금 중 21개는 매년, 나머지는 격년으로 평가한다. 올해는 총 45개 기금을 평가했다.

방송통신발전기금과 중소벤처기업창업진흥기금도 ‘탁월’ 등급을 받았다. 군인연금은 고용보험기금 등 10개 기금과 함께 ‘우수’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보통’ 등급으로 떨어졌던 국민연금기금은 ‘양호’ 등급으로 한 계단 올랐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11.34%의 수익률을 올려 73조4000억원을 벌었다. 국민연금은 4대 연금 중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지만 단순 비교는 어렵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