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봉쇄조치 완화에 강세…미중 긴장 지속은 '부담'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와 백신 개발 기대감에 힘입어 26일 코스피가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17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67포인트(0.48%) 오른 2,004.27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6.40포인트(0.32%) 오른 2,001.00로 출발해 2,000선 위에 머물고 있다.

장중 2,0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22일 이후 2거래일 만이다.

지난밤 미국 증시가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로 휴장한 가운데 유럽 증시는 봉쇄조치 완화에 따른 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독일 DAX 지수는 2.87%, 프랑스 CAC 40 지수는 2.15%,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도 2.27% 각각 상승한 채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선물은 이날 국내 증시 개장 무렵 전장 대비 1% 안팎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이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했다.

미국의 바이오기업 노바백스는 전날(현지시간) 인간을 대상으로 처음 코로나19 백신 1단계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다만, 미중 갈등 재개는 증시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면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며 중국을 압박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유럽 증시가 글로벌 각국의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에 힘입어 급등한 점은 강세 요인"이라면서도 "미중 마찰 확대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으로 증시 상승 폭은 제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904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970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은 28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LG화학(3.98%), 삼성SDI(4.17%) 등 2차전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네이버(-2.28%)와 카카오(-0.19%)는 이날 약세로 돌아섰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2.15%), 건설(1.52%), 은행(1.56%), 화학(1.36%)이 강세를 보였고, 서비스업(-1.63%), 의료정밀(-1.46%), 음식료품(-1.09%)은 약세를 나타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3포인트(0.35%) 오른 722.42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3.39포인트(0.47%) 오른 723.28로 개장해 상승 폭을 다소 반납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10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869억원, 기관은 168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에코프로비엠(3.26%), 스튜디오드래곤(0.26%) 등이 올랐고, 셀트리온헬스케어(-0.88%), 에이치엘비(-0.57%), 셀트리온제약(-0.68%), 씨젠(-1.14%) 등은 내렸다.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피, 경제 재개 기대에 상승 출발…2000선 회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