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중 무역분쟁이 다시 심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주식을 투자할 때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상원은 20일(현지시간) 여야 만장일치로 ‘외국기업보유책임법’을 통과시켰다. 미국에 상장된 외국 기업은 자국 정부에 의해 통제받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3년 연속 미 회계감독위원회의 감사를 받지 않을 경우 해당 기업의 주식 거래는 중단된다.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법이다.

최근 논란이 된 중국 기업도 많다. ‘중국의 스타벅스’로 불렸던 카페 체인 루이싱커피는 분식 회계 논란으로 시가총액이 80% 폭락한데 이어 상장폐지 통보를 받았다.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의 계열사인 동영상 플랫폼 업체 아이치이도 재무제표 조작과 사용자 숫자 부풀리기로 상장폐지 위기다. 중국 최대 교육 기업 TAL에듀케이션그룹도 한 직원이 계약을 위조해 매출을 부풀린 사실이 발견됐으며, AI기반 교육 플랫폼 GSX테크에듀도 사용자 부풀리기 의혹에 휩싸였다. 이들 기업은 ‘중국 기업의 저승사자’라 불리는 헤지펀드 머디 워터스 캐피탈 등으로부터 공매도 공격을 받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미국 증시에서 주가가 계속 떨어지자 자발적인 상장 폐지도 검토하고 있다. 나스닥에 상장돼 있는 중국 최대 검색 기업 바이두 주가는 2018년 5월 최고점 대비 60% 가까이 떨어졌다. 미중 갈등이 고조되자 바이두는 나스닥 시장에서 상장을 철회하고 중국 주변 증시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리옌훙 바이두 회장은 최근 “좋은 회사는 상장 장소로 택할 수 있는 곳이 많고, 절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내부적으로는 홍콩 2차 상장을 포함해 가능한 방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두의 시가총액은 296억 달러로, 홍콩과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5%에 불과하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과 중국의 기싸움은 판정으로 가길 희망하는 두 복서의 연장전과 같다”며 “이런 상황에서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는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