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심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약세를 나타냈다.

21일(미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1.78포인트(0.41%) 내린 24,474.1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3.1포인트(0.78%) 하락한 2,948.5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0.90포인트(0.97%) 떨어진 9,284.88에 장을 마쳤다.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충돌 가능성, 주간 실업 청구자 수 등 주요 경제지표에 영향을 받았다.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투자심리 약화를 이끌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또라이"와 같은 막말을 동원해 중국을 비난하고 나섰다. 미 상원이 중국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을 막을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미 국무부는 대만에 신형 어뢰 판매를 승인하는 등 미·중 갈등 우려 심화 요인이 확산하고 있다.

중국에서도 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은 전인대 개막을 하루 앞둔 회견에서 "만일 미국이 냉전적 사고를 견지하고 중국을 억제하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손상한다면 결국은 자기가 손해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은 먼저 사달을 내지는 않겠지만, 사달이 나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경고했다.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할 것이란 방침을 밝힌 점도 긴장을 키우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해당 사안에 대해 아직 잘 모른다면서도 "만약 그것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그 문제를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는 온전하며 재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해 투자심리가 다소 진정됐다

미국의 대량 실업 사태가 이어지는 등 경제 지표도 불안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24만9000명 감소한 243만8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40만명을 소폭 웃돌았다. 다만 최악의 상황에서는 차츰 벗어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대규모 실업이 이어졌지만 신규 신청자 수는 점진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는 평가다.

정보제공업체 IHS마킷의 5월 미국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39.8을 기록해 지난 4월 수치 및 시장의 예상보다는 양호했다. 이는 전월 확정치 36.1에서 상승한 수치고, 서비스업 PMI는 전월 확정치26.7에서 36.9로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