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로이터

사진=연합로이터

21일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주간 실업 등 주요 지표와 미중 갈등을 주시하며 혼조세로 출발했다.

오전 10시 15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16포인트(0.33%) 상승한 24,658.06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9포인트(0.08%) 내린 2,969.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81포인트(0.34%) 하락한 9,343.97에 거래됐다.

이날 미국에서는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 등 주요 지표가 발표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24만9000명 줄어든 243만8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9주 동안 실업급여를 신청한 미국인은 약 3860만 명에 달했다.

대규모 실업이 지속하고 있지만, 신규 신청자 수는 점진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지난 9일로 끝난 주간의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298만1000명이 268만7000명으로, 29만4000명 하향 조정됐다.

유로존의 제조업 및 서비스업 PMI도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지만, 사상 최악이었던 4월 수치에서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이처럼 주요 지표들은 여전히 안 좋지만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와 세계 각국의 경제 활동 재개에 힘입어 강세 흐름을 유지하는 중이다.

하지만 중국과 미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점이 위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 상원은 미국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을 상장을 금지할 수 있는 법안을 전일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홍콩 증시로 중국 기업들이 이동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또라이'와 같은 막말을 동원한 비판을 퍼붓고 있어 양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혼조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15% 내렸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15% 오른 34.21달러에, 브렌트유는 2.57% 오른 36.67달러에 움직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