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8억원 규모
엑시스테이션 48. 제공=바이오니아

엑시스테이션 48. 제공=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11,800 -2.48%)는 인도네시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분자진단시스템 '엑시스테이션 48'과 검사 키트 등을 함께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총 규모는 68억원이다. 바이오니아는 인도네시아 지노믹 살리다리타스와 엑시스테이션 48 총 25세트와 핵산추출시약, 코로나19 진단키트까지 일괄 공급을 진행 중이다.

1차 계약분은 15억5000만원 규모다. 추가 공급은 현지 수요에 맞춰 공급 시기를 조율 중이란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니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분자진단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자체 개발한 분자진단시스템을 의료기반이 취약한 국가에 신속히 공급해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함은 물론, 코로나19 이후에도 에이즈 B형간염 C형간염 성병 결핵 등 40여종의 분자진단키트를 공급할 수 있어 해당 국가의 공중보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