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수익성·재정 건전성 '악화'
IT·非 IT 모두 부진한 성적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1분기 코스닥시장 상장사들이 순이익이 35% 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향을 받아 기업 10곳 중 4곳은 적자를 기록했다.

19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코스닥시장 2020사업연도 1분기 결산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1061곳 가운데 비교가 가능한 944곳의 매출은 47조21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1%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조7636억원, 1조1369억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22.88%, 35.17% 감소했다.

매출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3%포인트, 1.56%포인트 내린 3.74% 2.41%를 기록했다. 건전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1분기 118.1%로 지난해 말 107.92%보다 10.18%포인트 증가했다.

944곳 가운데 40.25%에 해당하는 380곳이 적자를 기록했다. 211곳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적자를 냈고, 169곳이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했다.

상장사들은 코로나19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모습이었다. 정보기술(IT) 업종 351곳의 매출은 증가했지만 영업이익,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모두 쪼그라들었다.

IT 소프트웨어·서비스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0.13%, 16.11% 늘었지만 순이익은 2.23% 줄었다. IT 하드웨어는 매출과 순이익이 3.37%, 13.9%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12.76% 감소했다. 통신방송서비스의 경우 매출은 0.05% 소폭 늘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39.47%, 61.65% 줄어들었다.

비 IT업종 593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1.13%, 56.79% 감소했다. 매출은 7.97% 증가했다.
코스닥 상장사, 1분기 순이익 35% '뚝'…10곳 중 4곳 '적자'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