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분석
"한국금융지주, 금융환경 급변에 실적 변동성 증가…투자의견↓"

SK증권은 올해 금융환경 리스크 상승을 고려해 한국금융지주에 대한 투자의견을 종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목표주가는 9만1천원에서 4만9천원으로 내렸다.

구경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한국금융지주의 지배주주 순이익은 1천134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며 "주가연계증권(ELS) 헤지 운용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면서 유가증권 운용 손익이 4천760억원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구 연구원은 "1분기 적자는 이미 주가에 반영된 측면이 크지만, 문제는 이번 실적 발표로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에 따라 관련 종목의 실적 변동성이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이 시장에 인식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향후 한국금융지주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에 저평가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올해는 금융환경의 급변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증권주의 투자 매력은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