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박소담/사진=한경DB

박보검, 박소담/사진=한경DB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청춘기록'이 스튜디오드래곤과 팬엔터테인먼트의 공동제작으로 만들어진다.

팬엔터테인먼트는 18일 "스튜디오드래곤과 tvN 새 드라마 '청춘기록' 공동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춘기록'은 140억 원 규모의 대작으로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스스로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담은 드라마다. 배우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 등 청춘을 대표하는 얼굴들이 모여 캐스팅 단계부터 일찍이 업계와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사전제작 형식의 대작 드라마로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촬영에 한창이다.

각본은 '사랑의 온도', '닥터스'의 하명희 작가, 연출은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안길호 PD가 맡았다.

특히 팬엔테테인먼트는 '청춘기록'을 통해 채널 다각화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팬엔터테인먼트는 작년에만 '동백꽃 필 무렵', '왼손잡이 아내', '왜그래 풍상씨',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등의 작품을 선보인 드라마 전문 제작사다. 최근 IP 개발과 유통 플랫폼 확장에 주력하고 있는 팬엔터테인먼트가 '청춘기록' 제작 계약을 시작으로 매출 라인을 다변화해 사업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인 것.

팬 엔터테인먼트 측은 "'청춘기록'을 통해 스튜디오드래곤과 본격적으로 파트너십을 강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상파, 케이블, 종합 편성 채널을 비롯해 넷플릭스, 글로벌 OTT 기업 간 꾸준한 교류를 이어가며 플랫폼 다변화를 통한 경쟁력과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