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웨이 반도체 조달길 봉쇄
"메모리로 확대되면 삼성전자도 타격"
지난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19 상하이'의 화웨이 전시부스. 화웨이는 최근 MWC 메인 스폰서를 맡아왔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19 상하이'의 화웨이 전시부스. 화웨이는 최근 MWC 메인 스폰서를 맡아왔다. /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중국 정보기술(IT) 기업 화웨이의 반도체 조달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규제책을 발표했다. 현재로서는 통신장비 제품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스마트폰 등에까지 제재가 확대되면 삼성전자(50,700 +0.60%)SK하이닉스(81,500 -2.86%)의 타격도 불가피하다는 관측이다. 화웨이는 양사의 주요 메모리 반도체 구매 고객이다.

미 상무부는 15일(현지시간) 해외 반도체 회사들도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했다면 화웨이에 제품을 팔 때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제재 방침을 내놨다. 기존에는 미국 이외의 반도체 기업들은 미국 기술 활용도가 25% 미만이라면,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었다.

이번에는 그나마 남아있던 이같은 통로도 없어지게 된 것이다. 대부분의 반도체 기업들이 제품 설계 및 생산에 있어 미국의 소프트웨어나 장비를 이용하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지난해 5월부터 중국이 화웨이 장비를 스파이 행위에 이용할 수 있다며,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제한했다.

제재 강화로 화웨이는 사면초가에 빠졌다. 반도체를 스스로 생산하지 못하는 화웨이는 대만 TSMC나 인텔 및 퀄컴의 해외 공장에서 반도체를 수급해 왔다.

이번 소식에 간밤 미국 증시에서 퀄컴은 5%, 인텔은 1% 하락했다. 다만 상무부는 이번 조치의 시행을 120일간 유예했다. 이는 정부가 규정을 개정할 수 있도록 기업에 기회를 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작년 5월 이후에도 미 정부는 일부 미국 반도체 기업이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있게 허가하고, 일부 통신회사들에게도 화웨이의 장비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 "초점은 비메모리, 메모리로 확대되면 韓 타격"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가 화웨이의 주력인 통신장비를 겨냥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때문에 제재는 비메모리 반도체에 집중될 것이란 관측이다. 국내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메모리가 주력이라, 부정적 영향에서는 비껴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통신장비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삼성전자에게는 이득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김영건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화웨이 통신장비에 대한 규제가 현실화되면 삼성전자는 약간의 반사수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 사업에서의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시각도 있다. 화웨이가 스마트폰의 핵심 비메모리 반도체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수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서다.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스마트폰에 구글 서비스를 탑재하지 못하면서, 2019년 4분기 삼성전자의 유럽 시장 점유율이 2%포인트 상승하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SA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17.6%로 삼성전자 21.2%에 이어 2위다.

문제는 제재가 메모리 반도체까지로 확대될 경우다. 김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됐을 당시 화웨이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서 메모리 반도체를 많이 가져갔다"며 "메모리까지 제재한다면 국내 반도체 기업들에게도 좋을 것이 없다"고 판단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