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도 소폭 상승
코스피, 소폭 올라 1920대 유지…외국인은 5일째 '팔자'

코스피가 15일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32포인트(0.12%) 오른 1,927.28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2.67포인트(0.66%) 오른 1,937.63에서 출발해 장중 등락을 거듭한 끝에 소폭 상승한 채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천412억원, 개인이 2천23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4천727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지난 11일부터 5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고 개인은 5거래일 연속 순매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 4월 산업생산 지표가 상승세로 돌아섰다는 소식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다만, 미중 무역 분쟁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이어지는 점은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통계국에 따르면 4월 산업생산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올해 1월 이후 월간 산업생산이 작년 동기보다 늘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SK하이닉스(1.61%), LG생활건강(1.37%), LG화학(0.58%), 셀트리온(0.23%)이 올랐다.

네이버(-2.74%), 삼성SDI(-1.79%), 카카오(-1.56%), 삼성바이오로직스(-1.14%), 삼성전자(-0.31%)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음식료품(2.96%), 은행(2.39%), 섬유·의복(2.38%), 의료정밀(2.21%), 비금속광물(2.02%), 종이·목재(1.39%), 보험(1.34%), 금융업(1.15%), 건설업(0.77%) 등이 강세였다.

전기·가스업(-3.86%), 서비스업(-1.06%), 운수·창고(-0.73%), 통신업(-0.54%), 전기·전자(-0.07%)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91개였고 내린 종목은 360개였다.

보합은 51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가 매수 우위, 비차익 거래가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3천721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8억4천387만주, 거래대금은 9조5천271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6포인트(0.20%) 오른 691.9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5.23포인트(0.76%) 오른 695.80에서 개장해 장중 하락과 상승을 오간 끝에 상승세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562억원, 기관이 134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52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셀트리온제약(3.91%), 알테오젠(1.39%), 에코프로비엠(1.18%), 셀트리온헬스케어(1.06%), CJ ENM(0.09%) 등이 올랐다.

씨젠(-8.07%), 에이치엘비(-1.40%), 스튜디오드래곤(-1.04%), 펄어비스(-0.43%)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12억6천764만주, 거래대금은 12조1천555억원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0원 오른 달러당 1,231.0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