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임원 및 부서장 약 5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자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에 동참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명호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금번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상생을 위한 자발적 기부 문화가 우리 사회에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4월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온누리상품권 1억원을 부산시에, 긴급구호자금 3000만원을 대구시에 전달했다. 아울러 4개월간 임원진 급여 30%를 기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